2022 年 6月 月 27 日 月曜日 17:38 pm
spot_img
ホーム국제우크라 출국 이근 살아있나, 러시아 용병 180명 제거 주장에 누리꾼 걱정

우크라 출국 이근 살아있나, 러시아 용병 180명 제거 주장에 누리꾼 걱정

우크라이나로 출국한 이근 해군 대위의 안전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서부 지역의 훈련 기지를 공습해 외국 용병 180명을 제거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서다.

13(현지시간)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이고르 코나셴코프 러시아 국방부 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장거리 정밀무기로 우크라이나 서부 르비우주 스타리치 지역의 우크라이나군 교육센터와 야보리우 훈련장을 공격했다 밝혔다.

코나셴코프 대변인은공습 결과 최대 180명의 용병과 대규모 외국 무기들이 제거됐다면서우크라이나 영토로 오는 외국 용병 제거는 계속될 것이다 경고했다. 이어 그는전투 지역 파견을앞둔 외국 용병들의 훈련 편성 센터, 외국으로부터 들어오는 무기와 군사장비들이 해당 기지에배치돼 있었다 설명했다.

야보리우 훈련장은 폴란드에 인접한 우크라이나 서부 도시 르비우에서 북서쪽으로 40, 폴란드국경에서 20㎞정도 떨어진 곳에 있다. 훈련장은 미국을 포함한 서방 군인들이 훈련을 실시한 곳이기도 하다.

한편, 현재 이근 대위의 인스타 SNS 며칠째 업로드가 없다. 그가 사망했다는가짜 뉴스 퍼졌다. 이에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이근 살아있나‘ ‘이근 부상이거나 사망일 확률이 높다등의 글들이 쏟아지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홍창기 기자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