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8月 月 11 日 木曜日 1:58 am
spot_img
ホーム일본뉴스일본화제뉴스日아베, 긴급사태 조기 해제...'우려'와 '찬성' 엇갈려

日아베, 긴급사태 조기 해제…’우려’와 ‘찬성’ 엇갈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4일 일본 전역(47개 도도부현•광역지자체)의 39개 현에 대해 긴급사태 선언 조기 해제를 단행했다.

당초 이달 31일로 제시한 긴급사태의 시한을 기다리지 않고, 생활 방역으로 전환하겠다는 것이다. 일본 사회는 ‘시기상조론’과 ‘출구전략론’으로 엇갈리는 분위기다.

이번에 제외된 8개 광역 지자체는 △도쿄와 사이타마, 가나가와, 지바현 등 수도권 지역 △오사카부, 교토,효고현 등 간사이지방 △홋카이도다. 일본 언론들은 이들 지역 역시 1주일 뒤인 오는 21일 해제하는 방향으로 검토에 들어갔다고 보도, 이달 말 시한 전에 긴급사태가 완전 해제 상태에 이를 것으로 관측된다.

전날 일본 전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도쿄 10명을 포함해 총 55명으로 나흘 째 100명 미만을 기록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 4일 긴급사태를 연장하면서도 코로나 신규 감염자가 100명을 하회할 경우 이를 중도에 해제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코로나 대책 담당인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재생담당상(장관)은 이날 코로나 관련 전문가 회의에서 “감염증 대책을 철저히 하는 것을 전제로, 단계적으로 사회 경제 활동 수준을 높여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의 조기 해제 결정에 일본 사회의 반응은 대체로 갈린 상태다. 도쿄는 물론이고 주요 지역의 경제활동이 사실상 마비 상태인 만큼 조속히 정상으로 복귀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는가 하면, 자칫 느슨해진 경계를 타고 코로나 감염 확산 2파를 야기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크다. 연립 여당인 공명당의 야마구치 나쓰오 대표는 트위터를 통해 “향후 감염 상황에 대한 (일본)국민의 염려가 많안 가운데, 긴급사태가 해제되어도 제2파를 야기하지 않도록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일본의 대표 포털사이트인 야후재팬에선 ‘자숙 해제로 감염기회가 증가할 수 있다.

지금까지 이상의 감염대책이 필요하다’, ‘코로나 종식을 위한다면, 앞으로 남은 2주간(이달 말까지 당초 시한)을 왜 참지 못하는가.’, ‘출구전략만 보도한 미디어에도 문제가 있다. 연장을 원하는 의견도 있다’는 댓글도 상당하다. 실제 이번에 조건부 해제 대상이 된 에히메현의 경우, 한 의료기관에서 17명의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파이낸셜뉴스 도쿄=조은효 특파원
저작권자(C)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