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8月 月 11 日 木曜日 3:06 am
spot_img
ホーム일본뉴스일본화제뉴스日, 한·중 입국자 격리기간 1달 연장

日, 한·중 입국자 격리기간 1달 연장

사진은 일본총리관저 홈페이지

일본 정부가 한국에서 온 입국자에 대한 격리 조치 기간을 한 달 연장하기로 했다고 NHK가 보도했다.

27일 NHK는 전날 구성된 코로나 관련 일본 정부의 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대책 특별조치법에 따라 이런 방침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한국인과 중국인 뿐만 아니라 한국과 중국에서 머무르다 일본에 입국하는 일본인에게도 적용된다. 대기 장소는 외국인의 경우 통상 호텔 등 숙박시설, 일본인의 경우 자택이다.

·일 관계 소식통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한국인에 대한 90일 이내 무비자 입국 정지, 기발급 비자 효력 중단 등 사실상의 입국 거부 조치도 마찬가지로 내달 말까지 한 달 연장하기로 했다. 이달 초 한국에 대해 발표한 제한 조치의 적용 기간이 모두 한 달 늘어난 것이다.

일본 정부는 한국에 대한 입국 관련 제한 조치 연장 등을 발표하기에 앞서 외교 한국 정부에 사전에 통보했으며 한국 정부는 이에 관해 외교 경로로 유감을 표명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정부는 코로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유럽 21개국과 이란에 머문 이력이 있는 외국인의 일본 입국도 거부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이탈리아, 스페인, 독일 등 유럽 21개국과 이란에 머문 이력이 있는 외국인에 대해서는 27일 0시부터 입국을 거부한다.

또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태국 등 동남아시아 7개국과 이스라엘, 카타르 등 중동 국가를 포함해 11개 국가에서 일본으로 오는 입국자에 대해서는 지정 장소에서 2주간 대기하고 일본의 대중교통 이용을 자제하도록 하기로 결정했다. 이들 조치는 28일 0시부터 실시되며 일본인에게도 적용된다.

일본 정부는 앞서 전날부터 일본인을 포함해 미국에서 일본으로 오는 이들이 2주간의 지정장소에 머물도록 요청하고 대중교통 이용을 자제하도록 하는 조치를 시작했다.

파이낸셜뉴스 도쿄=조은효 특파원
저작권자(C)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