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6月 月 29 日 水曜日 9:18 am
spot_img
ホーム정치/경제정치퇴임하는 이낙연 전 총리, 공동선대위원장이냐 종로 출마냐

퇴임하는 이낙연 전 총리, 공동선대위원장이냐 종로 출마냐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환송 행사에서 박수를 받으며 계단을 내려오고 있다. 사진=김범석 기자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15일 당 복귀 인사차 국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4·15 총선 역할과 관련해 “당에서 어떤 책임을 줄지 관심이 크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총선에서 공동선대위원장이나 서울 종로구 출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종로의 상징성에도 불구하고 선대위원장이 아닌 선수로 뛸 경우 역할이 많이 축소된다는 점에서 당의 최종 입장이 주목을 받고 있다. 총선은 정동영 대표 등 과거 잠룡들이 전국 조직력을 갖추고 대권으로 향하는 발판이 됐던 점에서다.

그는 ‘최근 고위 당·정·청 모임 때 총선 역할과 관련해 교감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10명이 모이는데 거기에서 정무적인 논의는 거의 되지 않는다”고 답변했다.

파이낸셜뉴스 심형준 기자
저작권자(C)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최근 댓글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