ホーム 민주당 ‘인재 영입’ 결국 탈났다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 2호였던 원종건 씨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자신에게 제기된 미투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마치고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 2호였던 원종건 씨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자신에게 제기된 미투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마치고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Translate »